소리 없는 총성

홈 > 시 백과 > 시인의 시
시인의 시
 
* 특정 종교나 정치.사상, 이념에 치우친 작품과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난에는 이름만 사용해야 하며, 별명이나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모두를 위하여 한 번에 많은 작품을 연속해서 올리는 것은 지양하시길 부탁드립니다.
* 목록의 등록자 이름에 마우스를 놓고 클릭하시면 해당 등록자가 올린 작품을 한번에 조회할 수 있습니다. 
* 검색시에는 리스트 하단 <다음검색>버튼으로 나머지 검색 결과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소리 없는 총성

以柏 0 49
저자 : 최남균     시집명 :
출판(발표)연도 : 2010     출판사 :
내용증명이 돌아왔다
 반송이유는 수취인 불명
 그에 대한 기억은 일순간
 파문을 일으킨 돌덩이처럼 가라앉고
 수면은 천연덕스럽게 입을 꾹 다물어
 궁금증은 던진 자의 몫이 되었다
 굴레로부터 떨어져나간 잎은
 붉은 소인처럼 낙엽으로 낙인이 찍히고
 부풀은 풍선처럼 무성하던 소문은
 바싹 마른 결정문으로 돌아왔다
 그렇게 추락한 낙엽은
 돌덩이보다 무거운 침묵으로
 영원히 닻을 내리고
 허공에 맴도는 소리 없는 파장이
 항간에 떠도는 소문을 일시에 덮어버렸다
 불과 이틀 전 내 이웃이었던 이가
 그와 우리가 갉아먹은 부위마다
 안으로 휘어진 잎맥이 붉게 취하여
 가을밤 달의 심장을 겨냥한 의문은
 자신을 향한 총성으로
 사라져갔다.
0 Comments
제목 저자(시인)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4(1) 명
  • 오늘 방문자 1,001 명
  • 어제 방문자 1,173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78,537 명
  • 전체 게시물 176,555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