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랑 시의 백과사전
 
오늘방문자 : 334
어제방문자 : 1,436
최대방문자 : 3,010
전체방문자 : 2,902,409
등록작가 3413 등록작품 133774
  현재 접속자 68 명 (회원 0 명)
시 전체 보기 동시에 너무 여러편의 작품을 올리는 일이 없도록 합시다.
* 특정종교나 정치.사상,이념을 노골적으로 찬양하거나 비방하는 작품은 게재를 금합니다.
* 지극히 개인적 이야기와 다수 회원이 삭제를 요청하는 글은 양해없이 삭제되거나 개인게시판으로 옮겨집니다.
* 저자(시인)에는 아호, 닉네임이 아닌 이름만 기재하셔야 하며,
  아호 등을 사용해 등록자 이름과 저자(시인)의 이름이 달라지면 검색에서 검색이 되지 않습니다.
* 동시에 10만건을 검색합니다. 검색결과가 보이지 않을때는 [다음검색]을 눌러서 확인하십시오,

 
 
 
    · 트랙백 주소 : http://www.poemlove.co.kr/bbs/tb.php/tb01/5344
    · 글쓴이 : poemlove     날짜 : 02-08-26 02:32     조회 : 1516    
    · : 배포자의 꿈 - 박노해
    · 저자(시인) : 박노해
    · 시집명 :
    · 출판연도(발표연도) :
    · 출판사명 :
배포자의 꿈

 박노해


때르르르 릉--새벽2시
며칠째 잔업으로 무거운 몸을 깨어
졸리운 눈을 부비며 후다닥 일어나
운동화끈을 꽉 잡아매고 새벽길 나선다

지정된 전봇대의 비표 스티커가 선명해
아 오늘도 우리 동지들 이상없구나
약속 자오엔 벌써 동지들이 어김없이 나와
잽싼 손매로 신문접기에 분주하다

나에게 할당된 500부를 챙겨들고
나지막히 굳센 소리로 투쟁! 손인사를 나누고서
어둔 골목길을 발소리 죽이며 내달려
한부 한부 정성껏 집들이를 시작한다

닭장집을 지나 기숙사를 거쳐
철야중인 후문담을 타넘고 공단거리를 내뛰며
어둠속에 잠들은 이 공단거리는
이 숨막히는 절망의 공단거리는
더 이상 노예들의 거리일 수 없어
날만 새면 몸팔러 끌려들어가고
해지면 진빨려 내팽겨쳐지는
임금노예들의 축 늘어진 고역의 거리일 수 없어

비록 값싼 용지 위의 흐릿한 인쇄지만
우리의 신문은 한점 한점 불씨가 될 것이다
노동형제들에게 새로운 자각과 전망을 주고
투쟁의 열정을 불러일으켜 좌절과 주저를 떨쳐내고
모두에게 해야 할 일감을 찾아 나서게 할 것이다

날렵한 밤고양이처럼 어둔 길만 골라 내딛으며
지난주 3공단에서 체포된 정동지는 지금쯤...
엄습하는 불안감에 콩콩 뛰는 가슴을 다잡아
두눈 부릅뜨고 사주를 경계하며
정확하게 쏜살처럼 배포선을 내달린다

무겁게 잠들은 이 공단거리가
굴종과 강제노동의 노예들의 거리가
온 귓전이 멍멍한 힘찬 함성으로 깨어나
빛나는 근육의 물결로 온 세상을 뒤흔들며
노도처럼 진군해나갈 해방투쟁의 공단거리
아아 빛나는 그날의 거리를 꿈꾸며
칼날 같은 긴장으로 좌우를 살피며
한부 한부 뜨거운 열망을 부어
점점이 불꽃을 지펴나간다

아직은 어둠 깊은 거치른 공단거리
날쎈 제비처럼 배포선을 줄달음치는
굳건한 노동자의 팽팽한 몸짓 위로
신새벽 붉은 태양 동터오른다


작품 검색   
번호 제목 저자 조회수 등록일 글쓴이
35 하늘 - 박노해  박노해 2062 2002-08-26 poemlove
34 멈출 수 없지 - 박노해  박노해 1670 2002-08-26 poemlove
33 노동의 새벽 - 박노해  박노해 2038 2002-08-26 poemlove
32 붉은 스카프 - 박노해  박노해 1618 2002-08-26 poemlove
31 배포자의 꿈 - 박노해  박노해 1517 2002-08-26 poemlove
30 휩쓸어라 - 박노해  박노해 1644 2002-08-26 poemlove
29 죽창을 세워들고 - 박노해  박노해 1584 2002-08-26 poemlove
28 손을 내어 뻗는다 - 박노해  박노해 1527 2002-08-26 poemlove
27 저 아이가 - 박노해  박노해 1623 2002-08-26 poemlove
26 내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에는 - 박노해  박노해 1805 2002-08-26 poemlove
25 못생긴 덕분에 - 박노해  박노해 1744 2002-08-26 poemlove
24 머릿띠를 묶으며 - 박노해  박노해 1652 2002-08-26 poemlove
23 민중의 나라 - 박노해  박노해 1753 2002-08-26 poemlove
22 선봉에 서라 - 박노해  박노해 1546 2002-08-26 poemlove
21 침묵이 말을 한다 - 박노해  박노해 4675 2002-08-26 poemlove
20 나는 순수한가 - 박노해  박노해 3932 2002-08-26 poemlove
19 이 땅에 살기 위하여 - 박노해  박노해 2127 2002-08-26 poemlove
18 절정의 시 - 박노해  박노해 1650 2002-08-26 poemlove
17 상처의 문 - 박노해  박노해 3592 2002-08-26 poemlove
16 우리는 간다 조국의 품으로 - 박노해  박노해 3341 2002-08-26 poemlove
15 그대 나 죽거든 - 박노해  박노해 3747 2002-08-26 poemlove
14 마지막 시 - 박노해  박노해 1704 2002-08-26 poemlove
13 강철 새잎 - 박노해  박노해 4302 2002-08-26 poemlove
12 강철은 따로 없다 - 박노해  박노해 3639 2002-08-26 poemlove
11 사형 집행일 - 박노해  박노해 1533 2002-08-26 poemlove
10 작아지자 - 박노해  박노해 3089 2002-08-26 poemlove
9 그해 겨울 나무 - 박노해  박노해 3429 2002-08-26 poemlove
8 성호를 긋는다 - 박노해  박노해 1235 2002-08-26 poemlove
7 경주남산 자락에 나를 묻은 건 - 박노해  박노해 3119 2002-08-26 poemlove
6 첫마음  박노해 2122 2002-08-23 poemlove
5 꿈을 모두 함께 나눈다면 - 박노해  박노해 4117 2002-08-12 poemlove
4 천생연분 - 박노해  박노해 3593 2002-08-11 poemlove
3 길 잃은 날의 지혜 - 박노해  박노해 4711 2002-08-10 poemlove
2 너의 하늘을 보아 - 박노해  박노해 4701 2002-08-10 poemlove
1 굽이 돌아가는 길 - 박노해  박노해 5232 2002-08-10 poemlove
 1  2
Copyright ⓒ시사랑 시의 백과사전(2001-2011). All rights reserved. email : dkplu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