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남명 시 / 애기똥풀

홈 > 시 사랑 > 영상.낭송시
영상.낭송시

유튜브 영상시, 낭송시, 시화, 시낭송mp3 등으로 된 영상 또는 낭송시를 많이 올려주세요.
플래시파일은 실행되지 않습니다.

조남명 시 / 애기똥풀

동호/조남명 0 901
*                      애기똥풀
*                                                            조남명

 
                      봄비 그친 맑은 날
                      천변 길옆에
                      애기들이
                      기저귀를 다 벗은 알몸으로
                      엉덩이를 햇볕에 말리고 있다

                      나도 동심에 취해버려
                      입은 옷 홀랑 벗어 내리고
                      함박만한 엉덩이를 내놓고
                      그 옆에서 쭈그리고 앉아본다
                      지나는 여인네 눈초리가
                      함박에서 애기똥풀로 옮겨가더니
                      다시 올 줄을 모른다

                      부끄럽다
 
                      어머니
                      까만 젖 빨아먹어도
                      언제나 기뻐만 하시던
                      애기똥풀 꽃 색깔이던
                      냄새 없던 노오란 똥이
                      이제는
                      구린내로 뭉쳐져 변색 되었으니






                      http://blog.naver.com/jnm3406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3 명
  • 오늘 방문자 1,181 명
  • 어제 방문자 1,31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19,917 명
  • 전체 게시물 177,19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