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인/공석진詩

홈 > 시 사랑 > 추천시
추천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제인/공석진詩

박상도 0 1346
제인 / 공석진

 
초췌한 감성이 끙긍 않다
결국은 몸져누운
후미진 포구 서해에서
제인의 이성을 사랑하였다

밤을 꼬박 새운 새벽
황혼 같은 일출에 눈이 아프고
버킷리스트를 생각하며
속세의 끈을 단단히 조였다

극심한 폭염 속
비 오는 저녁
험한 세상에 발가벗겨진
제인을 바라보며 독한 술을 마신다

제인의 눈에서
문득 눈물이 비치고
나는 얼른
그 쓸쓸한 눈물을 받아 먹었다

제인의 눈물은
철렁하고 내 가슴에 내려앉아
강이 되어
고독을 전염시키고

정작 아무도 모르게
흐르는 내 눈물은 보이지 못하고
이성으로 무장한 제인의 발 밑으로
철철 흘려 보내고 있었다

 

공석진 詩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1 명
  • 오늘 방문자 374 명
  • 어제 방문자 1,21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17,796 명
  • 전체 게시물 177,15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