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시 ㅡ 꽃아 / 김승기 시인

홈 > 시 사랑 > 추천시
추천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서시 ㅡ 꽃아 / 김승기 시인

석당 0 1709

194DB63450560867170CEC
12694B345056086702D679
한국의 야생화 시집 (3) [눈에 들어와 박히면 그게 다 꽃인 것을]


/序/詩/


꽃아


더 이상 맨눈으로 너를 읽을 수가 없다
향기를 맡을 수가 없다

이 산 저 산
들을 헤매며 살아온 생애

꽃이 왜 피는지
어떻게 피우는지,
두 눈 똥그랗게 뜨고
들여다보다가
한참을 들여다보다가,

스스로 꽃이 되어
더 예쁜 꽃을 피우려고
지금도 들여다보고 또 들여다보고,
앞으로도 들여다보아야 하는데

아, 미친 사랑아
행복한 외사랑으로
이제야 너를 알 수 있을 것 같은데,

눈이 멀어 볼 수 없다니
코 멀어 향기까지 맡을 수 없다니,
아직 心眼을 열지도 못했는데
청맹과니로
앞날을 어떻게 살아야 할까

눈에 들어와 박히면 그게 다 꽃인 것을







111CC636505608A016C15D
16083536505608A12841B3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2 명
  • 오늘 방문자 353 명
  • 어제 방문자 1,21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17,775 명
  • 전체 게시물 177,15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