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詩)란? - 餘香 김세영

홈 > 시 사랑 > 추천시
추천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시(詩)란? - 餘香 김세영

노나메 0 1494
시(詩)란?

 

새벽잠 헤집는 빗방울을

손바닥에 가지런히 올려놓고

나는 혼잣말을 한다


바로 오늘같은 새벽

그것들은 나의 시가 되었고

나의 사랑이 되었고


바로 나와 같은 누군가가

이 새벽녘에 읽을지도 모를

아슴아슴한 시가 되었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5 명
  • 오늘 방문자 253 명
  • 어제 방문자 1,128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14,030 명
  • 전체 게시물 177,09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