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시 사랑 > 추천시
추천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곡강 0 2524

우물
그리 깊지도 않은것이
네 물길의 근원은 어디이며
네 넓이는 얼마인지~!

콸콸 솟는 기운
바위덩이로 눌러도
밀어낼 기세다

한 때는
이양댁 시종댁 곡강댁과
수많은 아낙들의

수닷거리가 넘쳐났을 샘터엔
차가운 겨울바람이
맴돌고 있다

나는 땟국 흐르는 목마른 길손~!
잠시 이곳에서
목을 축이고
마음을 정화시켜본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1 명
  • 오늘 방문자 714 명
  • 어제 방문자 1,31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19,450 명
  • 전체 게시물 177,179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