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으로 오는 사람- 최명길

홈 > 시 사랑 > 추천시
추천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빛으로 오는 사람- 최명길

하늘불탱 0 5178
빛으로 오는 사람

최명길

그 사람 빛으로 오네.
눈부시게는 아니고
저녁놀처럼 그윽히
어스름 조금 못 다가간
그런 빛으로 오네.
침묵으로 타버린 몸
잠시 얼굴 드러내다 돌아서는
안타까운 빛으로 비치네.
샘물에 그늘로 어려있듯 가늘히
어느 누구의 한 생이 고스란히 담겨서
다만 조금만 보여주는 그런 빛으로
그 사람 빛으로 풀리네.
개울물살 물아지랑이를 밟으며
잠시 날개를 내려놓다 미끄러져 떠오르는
갯버들 실잠자리 그 위를 넘쳐 날듯 닿아서
닿아서 고이는 그런 눈물겨운 몸으로
그런 아롱거림으로 오네.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0 명
  • 오늘 방문자 1,163 명
  • 어제 방문자 1,31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19,899 명
  • 전체 게시물 177,19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