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게/권선옥

홈 > 시 사랑 > 추천시
추천시
 
여러분의 애송시로 꾸미는 공간입니다.

무게/권선옥

고갱이 1 3208
겨울나무는 잎이 떨어지고,
열매도 하나 없습니다.

이제는 그대를 잊고 싶습니다.
머리에서 지워진 이름,
가슴에 품고 살다가
오늘에야 비로소 지웁니다.

그대 앉았던 자리 큰 것을 보고
나를 담았던 마음이
얼마나 무거웠을까
그대를 지우고서야 알겠습니다.
1 Comments
정석영 2017.03.17 17:25  
겨울나무는 잎이 떨어지고,
열매도 하나 없습니다.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0(1) 명
  • 오늘 방문자 586 명
  • 어제 방문자 1,21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18,008 명
  • 전체 게시물 177,155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