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여울 / 김소월 ---일역 : 李觀衡

홈 > 시 사랑 > 번역시
번역시
* 우리 시를 외국어로 번역한 시를 소개합니다.
* 내국인과 해외 이용자들을 위하여 한국어 원문과 외국어 번역을 동시에 올려주셔야 합니다.

개여울 / 김소월 ---일역 : 李觀衡

개여울 / 김소월 ---일역 : 李觀衡

당신은 무슨 일로 그리합니까
홀로이 개여울에 주저앉아서
파릇한 풀포기가 돋아 나오고
잔물이 봄바람에 헤적일 때에

가도 아주 가지는 않노라시던
그러한 약속이 있었겠지요
날마다 개여울에 나와 앉아서
하염없이 무엇을 생각합니다

가도 아주 가지는 않노라심은
굳이 잊지 말라는 부탁인지요

가도 아주 가지는 않노라시던
그러한 약속이 있었겠지요
날마다 개여울에 나와 앉아서
하염없이 무엇을 생각합니다

가도 아주 가지는 않노라심은
굳이 잊지 말라는 부탁인지요
 
-----------------------------------------

小川の早瀬

貴方は何事で そうしますか
一人で小川に座り込んで
青々と若葉が茂って
小水が春風に穿る時

去っても永遠に去るまいとの
そんな約束が あったでしょう
毎日 小川に座って
止め処もなく 何かを考えます

去っても永遠に去るまいとのは
敢えて忘れないってとの 願いですか

去っても永遠に去るまいとの
そんな約束が あったでしょう
毎日 小川に座って
止め処もなく何かを考えます

去っても永遠に去るまいとのは
敢えて忘れないってとの 願いですか

----------------------------------
 
개여울
小川(おがわ)の早瀬(はやせ)
 
당신은 무슨 일로 그리합니까
貴方(あなた)は何事(なにごと)でそうしますか
홀로이 개여울에 주저앉아서
一人(ひとり)で小川(おがわ)に座(すわ)り込(こ)んで
파릇한 풀포기가 돋아 나오고
青々(あおあお)と若葉(わかば)が茂(しげ)って
잔물이 봄바람에 헤적일 때에
小水(しょうすい)が春風(はるかぜ)に穿(ほじく)る時(とき)
 
가도 아주 가지는 않노라시던
去(さ)っても永遠(とわ)に去(さ)るまいとの
그러한 약속이 있었겠지요
そんな約束(やくそく)があったでしょう
날마다 개여울에 나와 앉아서
毎日(まいにち)小川(おがわ)に座(すわ)って
하염없이 무엇을 생각합니다
止(と)め処(ど)もなく何(なに)かを考(かんが)えます
 
가도 아주 가지는 않노라심은
去(さ)っても永遠(とわ)に去(さ)るまいとのは
굳이 잊지 말라는 부탁인지요
敢(あ)えて忘(わす)れないってとの願(ねが)いですか
 
가도 아주 가지는 않노라시던
去(さ)っても永遠(とわ)に去(さ)るまいとの
그러한 약속이 있었겠지요
そんな約束(やくそく)があったでしょう
날마다 개여울에 나와 앉아서
毎日(まいにち)小川(おがわ)に座(すわ)って
하염없이 무엇을 생각합니다
止(と)め処(ど)もなく何(なに)かを考(かんが)えます
 
가도 아주 가지는 않노라심은
去(さ)っても永遠(とわ)に去(さ)るまいとのは
굳이 잊지 말라는 부탁인지요
敢(あ)えて忘(わす)れないってとの願(ねが)いですか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