묘지 / 노천명 ---일역 : 李觀衡

홈 > 시 사랑 > 번역시
번역시
* 우리 시를 외국어로 번역한 시를 소개합니다.
* 내국인과 해외 이용자들을 위하여 한국어 원문과 외국어 번역을 동시에 올려주셔야 합니다.

묘지 / 노천명 ---일역 : 李觀衡

묘지 / 노천명 ---일역 : 李觀衡
 
이른 아침 황국(黃菊)을 안고
산소를 찾은 것은
가랑잎이 빨-가니 단풍드는 때였다.
이 길을 간 채 그만 돌아오지 않는 너
슬프다기보다는 아픈 가슴이여
 
흰 패목들이
서러운 악보처럼 널려 있고
이따금 빈 우차(牛車)가 덜덜대며 지나는 호젓한 곳
 
황혼이 무서운 어두움을 뿌리면
내 안에 피어오르는
산모퉁이 한 개 무덤
비애가 꽃잎처럼 휘날린다.
 
---------------------------------

 墓場
 
朝早く黃菊を抱いて
墓を訪ねた時は
枯れ葉が赤く紅葉する頃だった。
この道を行ったきり もう帰って来ないお前
悲しいというより 痛い胸よ
 
白い牌木らが
恨めしい楽譜の様に散らばってて
時折 空牛車が がたがたと通り過ぎるひっそりとした所
 
黄昏が怖い闇を振り掛けると
我が心に生き返る
山角の一つの墓
悲哀が花びらの様に靡く。
 
----------------------------------
 
묘지
墓場(はかば)
 
이른 아침 황국(黃菊)을 안고
朝早(あさはや)く黃菊(きぎく)を抱(いだ)いて
산소를 찾은 것은
墓(はか)を訪(たず)ねた時(とき)は
가랑잎이 빨-가니 단풍드는 때였다.
枯(か)れ葉(は)が赤(あか)く紅葉(もみじ)する頃(ころ)だった。
이 길을 간 채 그만 돌아오지 않는 너
この道(みち)を行(い)ったきり もう帰(かえ)って来(こ)ないお前(まえ)
슬프다기보다는 아픈 가슴이여
悲(かな)しいというより 痛(いた)い胸(むね)よ
 
흰 패목들이
白(しろ)い牌木(はいき)らが
서러운 악보처럼 널려 있고
恨(うら)めしい楽譜(がくふ)の様(よう)に散(ち)らばってて
이따금 빈 우차(牛車)가 덜덜대며 지나는 호젓한 곳
時折(ときおり)空牛車(からぎゅうしゃ)が がたがたと通(とお)り過(す)ぎるひっそりとした所(ところ)
 
황혼이 무서운 어두움을 뿌리면
黄昏(たそがれ)が怖(こわ)い闇(やみ)を振(ふ)り掛(か)けると
내 안에 피어오르는
我(わ)が心(こころ)に生(い)き返(かえ)る
산모퉁이 한 개 무덤
山角(やまかど)の一(ひと)つの墓(はか)
비애가 꽃잎처럼 휘날린다.
悲哀(ひあい)が花(はな)びらの様(よう)に靡(なび)く。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