벗에게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 정연복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벗에게

정연복 2 1404
벗에게 / 정연복

우리가 벗의 인연을 맺은 지
벌써 삼십 년이 훌쩍 넘었다

그 오랜 세월 동안에도
너는 참 한결같았지

들꽃처럼 순한 눈빛
산같이 흔들림 없는 삶

그런 너의 모습
이따금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나는 세상 살아갈
새 힘을 얻곤 했지

이제 저만치
우리 목숨의 끝도 보이는데

남은 세월에는
우리의 참된 우정 
더욱 알뜰히 가꾸어 가자

한세월 같이 가는
고마운 벗이여
2 Comments
김종철 2010.02.04 20:43  
바람예수님 여기서 뵙게 되는군요. 저 아실지 모르겠지만 시마을에서도 활동하셨죠? 이곳에서 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몇일전 부로 그쪽에는 탈퇴를 하였습니다. 개인사정 때문이기도 합니다. 모쪼록 반갑고 앞으로 좋은 왕래 있었으면 합니다.
정연복 2010.02.04 22:39  
네, 저도 님의 이름이 낯익습니다. 반가워요.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9 명
  • 오늘 방문자 622 명
  • 어제 방문자 1,20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15,603 명
  • 전체 게시물 177,11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