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움의 풍경' 외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 정연복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사랑시인 정연복의 그리움의 시 모음> '그리움의 풍경' 외

정연복 0 4605
<사랑시인 정연복의 그리움의 시 모음>  '그리움의 풍경' 외


+ 그리움의 풍경

나의 그리움에도
풍경은 있다

며칠 새 주룩주룩
그리움의 눈물이더니
오늘은 온 세상이 환한
그리움의 햇살

나의 그리움은 불변이지만
그리움의 모습은 시시각각 변화한다

고운 햇살 아래
나의 그리움은 따스하다
햇살 같은 미소를
빙그레 지으시는 님

지저귀는 새소리 들으며
나의 그리움은 명랑하다
발랄한 재잘거림으로
나를 다정히 위로하시는 님

라일락꽃 그늘 아래
나의 그리움은 향기롭다
실바람 타고 오는
내 님의 향긋한 내음

지는 꽃잎을 보며
나의 그리움은 눈물겹다
우리의 사랑도
세월 가면 그렇게 질까

창문을 두드리는 빗소리 들으며
나의 그리움은 슬픔에 잠긴다
이 밤도 수없이 피고 지는
보고픈 님의 모습

나의 그리움은 불변이지만
그리움의 얼굴은 다채롭다


+ 목련꽃 그늘 아래

봄날의 햇살 따사로운
목련꽃 그늘 아래
허름한 나무 벤치에
다정히 마주앉은
한 쌍의 젊은 연인을 보았습니다

그저 둘이 함께
마주앉아 있는 것만으로도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모습인
두 사람은
지금 무슨 밀어(密語)를 속삭이고 있을까

사랑의 마음을 가득 담아
포개어진 두 손으로
두 사람 사이에 말없이 오갈
사랑의 느낌은
얼마나 깊고 깊을까

아!
나도 저 모습 그대로
목련꽃 그늘 아래
님과 함께 오순도순 마주앉을
그 날은 언제일까

보일 듯 보이지 않는
님의 모습 그리며
가던 걸음 살며시 멈추고
뒤돌아보니

목련꽃 그늘 아래
허름한 나무 벤치에는
정답게 마주앉은
한 쌍의 연인이 있습니다


+ 님 있는 그리움

봄의 들판
연보랏빛 제비꽃의
아담한 포근함이나
노랑 개나리꽃의
수줍은 어여쁨으로

님의 모습 내 맘속에
몇 번이나 떠올랐다 지워져야
하루해가 저물까

꽃들은 한철을 살다 가지만
님 향한 내 그리움은
하루에도 수없이 피고 진다

그리움도 하나의 병(病)인지라
이미 야윈 이 몸
그리움으로 더욱 야위어 갈 테지만

님 없는 그리움의
고독한 열병으로
안달을 떨기는 싫어

님 있는 그리움의
더욱 지독한 열병으로
내 모든 생명이
스러지고 싶어라

한나절은 그럭저럭
견딜 만도 하건만

꽃잎처럼 석양이 지고
어둠이 내리면

아!
이 맘 어쩌면 좋아

님 향한 그리움
꽃잎처럼 피어나네


+ 봄날은 간다

꽃잎 바람에 나부끼며
봄날은 간다

님 향한 내 그리움은
끝이 없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아득한 세월 너머

아, 나의 그리움에도
끝이 있으면 좋으련만

님 향한 내 그리움에는
종착역이 없다

지는 꽃잎에 님의 모습 아롱지며
봄날은 간다


+ 봄비

하얀 목련
한 잎 두 잎 떨어지는 날
봄비 보슬보슬 오고 있어요

님 계신 그 곳에도
봄비가 내리고 있을까?
님도 저 꽃잎 바라보며
말없이 눈물짓고 계실까?

님 그리며 우체국 가는 길에
뻥튀기 할아버지가 뿌리신 과자 부스러기를
행복으로 쪼아먹는 비둘기 두 마리

부럽기도 하여라!
지금은 나 홀로 외롭게 걷는 이 길을
님이랑 나랑
비둘기처럼 정답게
함께 걸을 그 날은 언제나 오려나

다만 님의 모습 하나
내 마음에 고이 간직하는 것 말고는
나 세상에 바라는 것 하나 없는데

내 마음에 그리움의 우표를 붙여
저 구름의 우체부에게 띄워 보내면
님은 이 마음 알아 주실까

창 밖에는 보슬보슬 봄비
내 마음에는 주룩주룩
그리움의 소낙비


+ 가을날의 풍경

산들바람에 연지 곤지
화장을 한 잎새들
수줍은 듯 하늘하늘 춤추고

하늘에는 조가비 껍질 닮은 구름이
해변처럼 펼쳐지고

따스한 햇살 살며시 다가와 
은빛으로 부서지는 창문 너머

저 야트막한 산은
평화로이 오수(午睡)를 즐기는데   

가만히 눈감으면
두둥실 떠오르는 한 사람

오!
당신의 얼굴


+ 그리움 둘이 만나 고운 사랑이 되자

뜨겁게 불타던 해
뉘엿뉘엿 서편에 지고
흰 구름 둥실둥실
흐르는 하늘 저편
당신이 계실 텐데,
이 작은 가슴 터지는
그리움을 어이할까

그래,
내 그리움
저 구름에 실어
솔솔 부는 바람을 타고
당신 계신 곳까지
당신 만날 때까지
두둥실 날아갈까

당신 향한 그리움과
하늘 저편에서
날 기다리고 계실
또 하나의 그리움이
다정히 만나
무엇이 될까
사랑이 될까

그래,
그리움 둘이 만나
예쁜 사랑이 되자
그리움 둘이 만나
고운 사랑이 되자
세상 끝날까지의
뜨거운 포옹이 되자


+ 그리움을 마시다

님을 만나
나 님에게 흠뻑 취하였어요

님을 만난
그날 그 순간부터

나의 일상의 밥은
그리움

하루 세 끼니를
꼬박 그리움으로 채워요

그리움으로 내 몸이야
살며시 야위어 가더라도

그리움으로 내 정신은
더욱 초롱초롱 깨어 있어요

삼라만상이 고요히 잠든
지금 이 시각에도

님 향한 내 그리움은
졸음을 몰라요


+ 그리운 님

어제도 그립던 님
오늘도 그립습니다

아침에도 그립던 님
저녁에도 그립습니다

눈 감으면 떠오르는
내 님의 모습

눈 떠도 그 모습
눈앞에 아른거립니다

님 향한 그리움은
나의 운명

자나깨나 오로지
님 생각밖에 없습니다

님이 계시길래
나도 있으니

더러는 힘겨운 그리움일지라도
내게는 차라리 축복입니다

그리운 님이여
바로 지금 내 맘에 오셔요

오셔서 내 맘을
가득 채워 주셔요

이 세상에 오직 하나뿐인
나의 일편단심 사랑에

님이여
싱긋 미소지어 주셔요

나 님이 없이는
단 하루도 살 수 없으니


+ 그리움

그리움은
나의 형벌

나를
사랑의 무기수로

꽁꽁 
엮어 맨

당신이 오늘밤
너무 미워요

* 정연복(鄭然福) : 1957년 서울 출생.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8 명
  • 오늘 방문자 393 명
  • 어제 방문자 1,186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20,315 명
  • 전체 게시물 177,193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