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노래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 정연복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나의 노래

정연복 0 1843
나의 노래 / 정연복


눈부신 태양은
못 되어도 좋으리

세상의 어느 모퉁이
이름 없는 나무가 되어

고단한 길손 
잠시 쉬었다 가는

작고 편안한 그늘 하나
드리우면 좋으리

청춘의 날은 가고
뜨거운 사랑의 시절도 가고

이제 얼마쯤 남은
나의 생은

손톱 자라듯
그렇게 조금씩만 깊어지기를....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72 명
  • 오늘 방문자 382 명
  • 어제 방문자 1,186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20,304 명
  • 전체 게시물 177,193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