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축시 - 사랑의 기쁨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 정연복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결혼 축시 - 사랑의 기쁨

정연복 0 2420
결혼 축시 - 사랑의 기쁨 / 정연복

만 삼 년의 풋풋했던 연애
알뜰히 열매 맺어
오월의 따순 햇살 아래
연둣빛 이파리들의 박수갈채를 받으며
이제 어엿한 부부 되는
눈부신 한 쌍의 선남선녀(善男善女)

눈에 쏙 넣어도 아프지 않을
귀여운 연인이다가도
때로는 누나 같고 엄마 같기도 한
오늘 따라 더욱 아리따운 자태의
신부 이하연

가끔은 무뚝뚝한 표정이어도
아가처럼 맑은 영혼에
속은 계란 노른자처럼 꽉 차서
한평생의 길동무 삼고 싶은
참 믿음직한 모습의
신랑 최용 

다정한 오누이인 듯 닮았으면서도
서로 다른 점도 참 많은
그대 두 사람은
반쪽과 반쪽이 만나
보기 좋은 하나 되라고
하늘이 맺어준 연(緣).

마음과 마음 모아
알뜰살뜰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영혼과 영혼 잇대어
늘 서로에게 따뜻한 위로가 되어라

살아가다 보면 이따금 드리울
쓸쓸한 그림자 속에서도
광화문에서 첫 인연을 맺던 순간의
가슴 설렘 그 기억으로
천 날의 연애를 키운 그 정성으로

지금은 보름달같이 탐스러운
그대들의 육체
그믐달로 이우는 날 너머까지
천 년 만 년
두 사람의 사랑 영원하여라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60 명
  • 오늘 방문자 459 명
  • 어제 방문자 1,186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20,381 명
  • 전체 게시물 177,193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