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지다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 정연복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벚꽃, 지다

정연복 0 1362


 벚꽃, 지다 / 정연복


꽃샘추위 심술
슬그머니 뿌리치고
나 보란 듯이 
수많은 알갱이
하얀 불씨로 피어나


한밤중에도
환히 불 밝히며
엊그제까지만 해도
가지가 출렁일 듯
빛이 번성하더니


밤새 내린 가랑비
한줄기 봄바람도 못 이겨
아롱아롱 슬픔의 
눈(雪)으로 내려 


갓난아기
앙증맞은 손톱 같은
작디작은 이파리들
소복소복 꽃길 되어
뭇 사람들의 억센
발길 아래 스러지더니


아,
어느새 벚꽃 가지마다
연초록 눈부신
잎새들 무성하여라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8 명
  • 오늘 방문자 602 명
  • 어제 방문자 1,20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15,583 명
  • 전체 게시물 177,11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