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 다운 삶

홈 > 시 사랑 > 나도 시인
나도 시인


아직 등단하지 않았지만 시에 관심과 조예가 있는 분들의 자기 작품을 소개합니다.
등단시인은 시인약력에 본인 프로필을 등록하신 후 회원등급 조정을 요청하시면 <시인의 시>에 작품을 올릴 수 있습니다.

삶 다운 삶

차영섭 0 75
삶 다운 삶
                          글 차영섭

  풀이
  봄 여름에는
  풀잎도 나고 꽃도 피고
  열매를 맺으며
  왕성하게 살지요

  가을이 되면
  땅 위에 것은 사라지고
  땅 속에 것인 뿌리만 남아
  간신히 생명을 유지하지요

  사람의 생명도 풀과 같습니다
  풀의 봄 여름 같은 삶이 있고
  풀의 갈 겨울 같은 삶이 있지요
  둘 다 생명이라지만
  진실로 삶이란 것은 봄 여름을 말합니다.

  봄 여름 같은 삶은
  자기가 자기를 아는 순간까지의 삶이고
  가을 겨울 같은 삶은
  자기가 자기를 모르고 사는 삶입니다.

  자기가 자기를 아는 삶은
  거짓 나가 참 나를 인식하는(明) 삶이요
  자기가 자기를 모르는 삶은
  거짓인 채로 어둡게(無明) 사는 삶입니다.

  거짓 나는 욕심이 앞을 가려 느낌이 둔하고
  안개 속에 길을 걸어가는 인생길이고
  참 나는 마음가짐이 맑음(淸)입니다
  淸의 기준은 10의 -22승이며 이에 가까울수록
  진실하고 미움 없고 공평하고
  고요하며 평화로운 상태입니다
  삶 다운 삶은 마음이 샘물처럼 맑게 솟아나오는 삶입니다.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3 명
  • 오늘 방문자 912 명
  • 어제 방문자 1,025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79,473 명
  • 전체 게시물 176,56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