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똥

홈 > 커뮤니티 > 감동글 모음
감동글 모음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플래시파일 (swf) 금지합니다. 올려도 재생안됩니다. 유튜브 영상으로 링크만 걸어주십시오.

강아지 똥


강아지 똥

돌이네 흰둥이가 똥을 눴어요.
골목길 담 밑 구석 쪽이에요.
흰둥이는 조그만 강아지니까
강아지 똥이에요.

날아가던 참새 한 마리가 보더니
강아지 똥 곁에 내려앉아 콕콕 쪼면서
"똥! 똥! 에그, 더러워...."
하면서 날아가 버렸어요.
"뭐야! 내가 똥이라고? 더럽다고?"
강아지 똥은 화도 나고 서러워서 눈물이 나왔어요.

바로 저만치 소달구지 바퀴 자국에서 뒹굴고 있던
흙덩이가 곁눈질로 흘끔 쳐다보고 빙긋 웃었어요.
"뭣 땜에 웃니,넌?"
강아지 똥이 화가 나서 대들 듯이 물었어요.
"똥을 똥이라 않고 그럼 뭐라 부르니?
넌 똥 중에서도 가장 더러운 개똥이야!"
강아지 똥은 그만 "으앙!" 울음을 터뜨려 버렸어요.

한참이 지났어요.
"강아지 똥아, 내가 잘 못했어.그만, 울지 마."
흙덩이가 정답게 강아지 똥을 달래었어요.
"....."
"정말은 내가 너보다 더 흉측하고 더러울지 몰라..."
흙덩이가 얘기를 시작하자,
강아지 똥도 어느 새 울음을 그치고 귀를 기울였어요.
"....본래 나는 저어 쪽 산비탈 밭에서
곡식도 가꾸고 채소도 키웠지.
여름엔 보랏빛 하얀빛 감자 꽃도 피우고...."
"그런데 왜 여기 와서 뒹굴고 있니?"
강아지 똥이 물었어요.
"내가 아주 나쁜 짓을 했거든.
지난 여름, 비가 내리지 않고 가뭄이 무척 심했지.
그 때 내가 키우던 아기 고추를
끝까지 살리지 못하고 죽게 해 버렸단다."
"어머나! 가여워라."
"그래서 이렇게 벌을 받아 달구지에 실려오다가 떨어진 거야.
난 이젠 끝장이야."
그때 저쪽에서 소달구지가 덜컹거리며 오더니 갑자기 멈추었어요.
"아니 ,이건 우리 밭 흙이잖아?
어제 싣고 오다가 떨어뜨린 모양이군
도로 밭에다 갖다 놓아야지."
소달구지 아저씨는 흙덩이를 소중하게 주워 담았어요.

소달구지가 흙덩이를 싣고 가 버리자
강아지 똥 혼자 남았어요.
"난 더러운 똥인데, 어떻게 착하게 살 수 있을까?
아무짝에도 쓸 수 없을 텐데..."
강아지 똥은 쓸쓸하게 중얼거렸어요.

겨울이 가고 봄이 왔어요.
어미 닭 한 마리가 병아리 열두 마리를 데리고
지나다가 강아지 똥을 들여다봤어요.
"암만 봐도 먹을 만한 건 아무것도 없어. 모두 찌꺼기 뿐이야."
어미 닭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며 그냥 가 버렸어요.

보슬보슬 봄비가 내렸어요.
강아지 똥 앞에 파란 민들레 싹이 돋아났어요.
"너는 뭐니?'
강아지 똥이 물었어요.
"난 예쁜 꽃을 피우는 민들레야."
"얼마만큼 예쁘니? 하늘의 별만큼 고우니?"
"그래, 방실방실 빛나."
"어떻게 그렇게 예쁜 꽃을 피우니?"
"그건 하느님이 비를 내려 주시고,
따뜻한 햇볕을 쬐어 주시기 때문이야."
"그래애...그렇구나..."
강아지 똥은 민들레가 부러워 한숨이 나왔어요.

"그런데 한 가지 꼭 필요한 게 있어"
민들레가 말하면서 강아지 똥을 봤어요.
"...."
"네가 거름이 돼 줘야 한단다."
"내가 거름이 되다니?'
'네 몸뚱이를 고스란히 녹여 내 몸 속으로 들어와야 해.
그래야만 별처럼 고운 꽃이 핀단다."
"어머나! 그러니? 정말 그러니?"
강아지 똥은 얼마나 기뻤던지
민들레 싹을 힘껏 껴안아 버렸어요.

비는 사흘 동안 내렸어요.
강아지 똥은 온 몸이 비에 맞아 자디잘게 부서졌어요....
부서진 채 땅 속으로 스며들어가 민들레 뿌리로 모여들었어요.
줄기를 타고 올라가 꽃봉오리를 맺었어요.

봄이 한창인 어느 날,
민들레 싹은 한 송이 아름다운 꽃을 피웠어요.
향긋한 꽃 냄새가 바람을 타고 퍼져 나갔어요.
방긋방긋 웃는 꽃송이엔 귀여운 강아지 똥의
눈물겨운 사랑이 가득 어려 있었어요.

출처 : 아동문학가 권정생 작품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35 명
  • 오늘 방문자 256 명
  • 어제 방문자 1,128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14,033 명
  • 전체 게시물 177,091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