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이 아름다운 이 가을

홈 > 커뮤니티 > 감동글 모음
감동글 모음
 
감명깊게 읽은 글을 올려주세요. 퍼온글은 꼭 출처명시!!
플래시파일 (swf) 금지합니다. 올려도 재생안됩니다. 유튜브 영상으로 링크만 걸어주십시오.

중년이 아름다운 이 가을




중년이 아름다운 이 가을

쏟아지는 구릿빛 아침햇살을 받아 단풍잎에 맺혀
영롱하게 반짝이던 아침 이슬이 참으로 고와 보였습니다.
이제 가을도 곱디고운 채색 옷으로 갈아입고 우리 곁에서
서서히 떠날 채비를 합니다.

단풍의 색깔은 나무 잎의 다른 색이 다 빠져나간 후
더 이상 떠 날 수 없어 마지막까지 남아있는 색이
붉은 색이기에 단풍의 색깔은 아름다운 색이 아니라 슬픈
색깔이라 합니다.

그래서 중년의 가을은 더 쓸쓸해지고 고적한 외로움을
느끼게 되는 계절인지 모릅니다.
중년의 계절, 우리들의 계절 아름다운 가을도 이제는 길고 긴
여운을 드리운 체 저물 어 가려합니다.

누군가 중년이 되면 남자는 마음으로 늙어 가고 여자는
얼굴로 늙어 가는 거라고 말을 하지만
그것은 우리들 중년의 가슴속에 소중히 쌓고, 또 쌓아둔
완숙한 내면의 아름다움을 미처 알지 못하는 사람들의
말이라 생각합니다.

가슴에는 차가운 듯 하면서도 막 길어 올린 샘물 같은
온화함이 있기 때문에 누군가와 아주 작고 사소한 만남일지라도
한번 맺어진 인연에 대해서는 귀하게 여길 줄 알고
헤어짐 뒤에도 머물다간 그들의 흔적을 가슴속에서 오래도록
지워내지 못하는 따스함이 있어 정겹습니다.

양은 냄비처럼 너무 쉽게 달귀지지 않지만 한번 달궈지면
쉽게 식어지지 않는 무쇠 솥 같은 여유로운 가슴으로
삶을 볼 수 있고 청자처럼 화려하지 않지만 질그릇같이
소박한 마음으로 이웃을 살필 줄 아는 혜안을 갖을 수
있기에 그동안 흘려보낸 우리들의 세월을 잃어버린 시간이라고
굳이 말하지 싶지 않습니다.

냉정과 열정이 혼재된 식어지지 않은 샘솟는 열정과
내면의 따뜻한 감성이 살아 숨쉬고 있음을 느낄 수 있기에
떠나 보내야 하는 이 가을은 더 이상 슬프거나 외롭지 않습니다.
젊은 날의 활활 타오르는 불꽃같은 열정은 아니어도 푸른빛을
모두 다 내보내고 마지막까지 떠나지 않고 지켜주는
붉은 단풍잎의 열정으로 세상을 밝힐 수 있는 숨겨진
밑 불 은 마음으로 세상을 품을 수 있는 넓은 가슴으로
이 계절을 떠나 보낼 수 있기에 우리들 중년의 계절,
가을은 더 아름다운 것 같습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영상제작 : 동제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0 명
  • 오늘 방문자 370 명
  • 어제 방문자 1,214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717,792 명
  • 전체 게시물 177,152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