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시간 자라나는 시집

홈 >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시론, 수필, 감상평 등과 일상적 이야기, 유머, 질문, 답변, 제안 등 형식이나 주제, 성격에 관계없이 쓸 수 있습니다.
(단, 영리 목적의 광고성 정보는 금지하며 무단 게재할 경우 동의없이 삭제하며 향후 이용이 제한될 수 있습니다.) 

매시간 자라나는 시집

민경대 0 59
매 시간 자라나는 시집

설치 미술로서 제목 치고는 난해하고 거북스러운 제목이다
아침에 일어나 봄에 자라나는 나무처럼 나의 시집은 내가 살아있는 동안 물을 주고
호흡을 하면 한시간에 조금씩 아주 조금씩 무개가 는다
지금은 몇킬로 그램이지만 한 시간만 지나면 시집 무게가 는다
자라난  콩나무처럼 자꾸 자라나서 하늘로 간다
정말 어느날 내가 하늘로 가면 니의 시집은 누군가의 시집이 되고
손톱도 발톱도 머리칼도 죽은 세포일 뿐 나의 시의 껍질도 그만 성장을 멈춘다
오늘도 성장해 가며 크는 것이다
영국의 프리미어 축구경기도 코로라19가 중지하게 하고
그러나 나의 시집 무게는 계속 는다
무게가 매 시간 마다 늘어가는 시집이다
차속에 눈금 저울를 넣고 다닌다
시집으로 역기를 만든다.
https://www.youtube.com/watch?v=gseXvP8-ouU
https://www.youtube.com/watch?v=1pb9MPTPJN0


Say Grace

In my country our shamans were women

and our gods multiple until white people brought

an ecstasy of rosaries and our cities today

glow with crosses like graveyards. As a child

in Sunday school I was told I’d go to hell

if I didn’t believe in God. Our teacher was a woman

whose daughters wanted to be nuns and I asked

What about babies and what about Buddha, and she said

They’re in hell too and so I memorized prayers

and recited them in front of women

I did not believe in. Deliver us from evil.

O sweet Virgin Mary, amen. O sweet. O sweet.

In this country, which calls itself Christian,

what is sweeter than hearing Have mercy

on us. From those who serve different gods. O

clement, O loving, O God, O God, amidst ruins,

amidst waters, fleeing, fleeing. Deliver us from evil.

O sweet, O sweet. In this country,

point at the moon, at the stars, point at the way the lake lies,

with a hand full of feathers,

and they will look at the feathers. And kill you for it.

If a word for religion they don’t believe in is magic

so be it, let us have magic. Let us have

our own mothers and scarves, our spirits,

our shamans and our sacred books. Let us keep

our stars to ourselves and we shall pray

to no one. Let us eat

what makes us holy.



“Say Grace,” by Emily Jungmin Yoon. ©2017 Emily Jungmin Yoon. Used by
 permission.
그레이스

우리 나라에서는 샤먼이 여자 였어요

백인들이 가져올 때까지

묵주와 도시의 황홀경

묘지처럼 십자가로 빛납니다. 어린 시절

주일 학교에서 나는 지옥에 갈 것이라고 들었다

내가 신을 믿지 않으면 우리 선생님은 여자 였어

딸이 수녀가되고 싶어서

아기는 어떻습니까? 부처는 어떻습니까?

그들도 지옥에있어기도를 외 웠어요

여자 앞에서 낭송했습니다

나는 믿지 않았습니다. 우리를 악에서 구하십시오.

오 성모 마리아, 아멘. 오 달콤 해 오 달콤 해

기독교라고 불리는이 나라에서는

듣는 것보다 달콤함

우리에게. 다른 신들을 섬기는 사람들로부터. 영형

클레멘트, 오 사랑 스러움, 오 신, 오 신, 폐허 속에서

물 속에서, 도망, 도망. 악에서 구 하소서.

O 달콤하다 O 달콤하다 이 나라에서,

달, 별, 호수가있는 방식을 가리키고

깃털로 가득 찬 손으로

그들은 깃털을 볼 것입니다. 그리고 당신을 위해 그것을 죽일.

그들이 믿지 않는 종교에 대한 단어가 마법이라면

그러니 마법을 가지 자 우리가 보자

우리 자신의 어머니와 스카프, 우리의 영혼,

우리의 샤먼과 신성한 책. 계속하자

우리의 별들과 우리는기도 할 것이다

아무도. 우리가 먹자

우리를 거룩하게 만드는 것.

http://motionpoems.org/episode/say-grace/
http://motionpoems.org/episode/breanna/

“BREANNA.”

 

 

a wildfire

            on the dance floor, she throws ass

like an arc of golden light, hips harpooning

            a whirlwind of sweat & summer around us,

even in the darkest room. when it is too hot

            to breathe through the smog, her blowout

bullied into submission by the tongues of men,

            their murderous song, the bitch bounces back

impossibly—she, halo-headed Judith,

 

—leaping,—

 

            from the tongue of Holofernes to deliver

a mutinous sermon to all god’s darker children.

            under blacklight, we miracle & burst. O,

muse! harbinger of mudslide & rain, patron saint

            of the electric slide. i look to you & forget

my breath. how could I have witnessed the hands

            of god in motion, the tender curve of the

 

breast a clipped wing in the palm

            of your linen tanktop, and remained still?

the room, running dark with ash, or smoke,

            or secrecy. us, arms linked like irish twins

mothered by the same wet-eyed moon.

            vantablack skin runs blue. thighs crash & break

 

untethered, as if by sweat-

soaked afterthought, dusk pouring like wine

past our parted lips.

 

By Lyrik Courtney

 

“BREANNA,” by Lyrik Courtney. ©2018 Lyrik Courtney. Used by permission.





http://motionpoems.org/
https://www.poetryfoundation.org/video/142239/weighing-in-596f6fab0ba67
https://www.poetryfoundation.org/video/series/92471/poemvideos

https://www.wikihow.com/Lift-Heavier-Weights
https://jamesclear.com/slow-gains
https://www.washingtonpost.com/entertainment/books/poetry-reading-by-young-people-has-doubled-since-2012/2018/09/12/a5724954-b6bd-11e8-94eb-3bd52dfe917b_story.html
0 Comments
제목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44 명
  • 오늘 방문자 908 명
  • 어제 방문자 1,025 명
  • 최대 방문자 3,743 명
  • 전체 방문자 5,679,469 명
  • 전체 게시물 176,566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